본문 바로가기

최근이슈

아마존의 기적, 추락 후 40일 동안 생존한 아이들의 이야기

반응형

추락 사고 후 아마존에서 발견된 네 아이들

소형 경비행기 추락 사고 후 아마존에서 발견된 4명의 아이들이 이목을 끌고있다.
아마존

지난달 1일, 아마존 열대우림 한가운데에서 소형 경비행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비행기에 타고 있던 아이들 4명, 레슬리 무쿠투이(13), 솔레이니 무쿠투이(9), 티엔 노리엘 로노케 무쿠투이(4), 크리스틴 네리만 라노케 무쿠투이(1)는 실종되었습니다. 하지만 40일 만에 이들이 무사히 발견되었고, 이들이 어떻게 살아남았는지에 대한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었습니다.

 

레슬리, 솔레이니, 티엔 노리엘, 크리스틴은 구조 당시 심한 영양실조 상태였지만, 그 외에는 크게 건강한 상태였습니다. 영국 가디언 등 여러 외신은 아이들이 버텼던 생존 키트들이 구조 작업 중 공중에서 떨어뜨려져, 이들의 생존에 기여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생존 키트에는 음식 등의 필요한 물품이 포함되어 있었고, 아이들이 이를 활용해 굶주림을 극복했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해석입니다.

 

원주민 조상으로부터 전해진 생존 지식의 힘

이들 아이들이 콜롬비아 남동부, 페루 북부 등에 거주하는 원주민 후이토토족의 후손이라는 사실도 그들의 생존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후이토토족은 그들의 조상들로부터 받은 지식을 활용하여 혹독한 환경에서 살아남는 방법을 배웠습니다. "이곳은 원시림으로 울창하고 위험한 곳"이라는 콜롬비아 바우페스 지역의 원주민 지도자 존 모레노의 말처럼, 이들 아이들이 환경에 적응하며 생존할 수 있었던 것은 조상들의 지식이 크게 도움이 되었을 것입니다. 실제로 구조 당국은 네 아이 중 가장 나이 많은 레슬리가 열대우림에서의 생존 기술을 어느 정도 숙지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비행기 추락으로부터 살아남은 기적

아이들이 아마존에서의 생존을 이뤄냈던 것은 물론, 비행기 추락 사고에서 살아남은 것 자체도 큰 기적이었습니다. 비행기가 추락했을 때 조종사와 성인 승객 2명 등 성인 3명은 모두 사망하였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비행기 뒷좌석에 탔기 때문에 추락 현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습니다.

 

비행기는 추락 당시 앞쪽에서부터 땅에 착지하였고, 이 때문에 앞좌석에 앉았던 조종사와 성인 승객들은 모두 치명적인 상처를 입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타고 있던 뒷좌석 3개 중 2개는 추락에도 불구하고 상태가 상당히 양호했습니다. 특히, 불과 1세로 가장 어렸던 크리스틴은 추락 당시 어머니 품에 안겨 있어서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제 '기적의 아이들'로 불리는 네 아이들은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로 안전하게 이송되었으며, 모두 인근 병원에서 검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이들의 생존 소식을 접한 콜롬비아 대통령 구스타보 페트로는 '온 나라의 기쁨'이라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습니다. 이 아이들을 구조하기 위한 작전명은 '에스페란사'(스페인어로 '희망')였습니다.

 

아마존의 가혹한 환경에서 40일 동안 생존한 이들 아이들의 이야기는 그 자체로 큰 기적이며, 이들의 용기와 생존의지, 그리고 조상들로부터 전해진 지식의 힘을 감탄하게 합니다. 이들 아이들의 살아남은 이야기는 우리에게 희망과 생명의 가치를 다시 한번 일깨워 주며, 가장 어려운 상황에서도 생존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이들의 경험은 우리 모두에게 굴하지 않는 생명력과 투지의 중요성을 깨닫게 해 줍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