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국내축구소식

(5)
배준호, '탁월한 능력'이 이끈 한국의 U-20 8강 진출 배준호의 맹활약, 국제축구연맹(FIFA)도 찬사 배준호(19, 대전)의 무서운 활약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1골과 1 도움을 기록하며 '김은중호'를 8강 진출에 이끈 그의 탁월한 능력이 국제축구연맹(FIFA)에게도 인정받았습니다. FIFA는 지난 2일(한국 시간 기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대한민국 U-20 대표팀의 10번 배준호의 활약을 집중적으로 다루었습니다. 그는 U-20 한국축구대표팀이 이끄는 김은중 감독 아래,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트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23 FIFA U-20 월드컵 16강전에서 3-2로 승리하며 두 대회 연속 8강 진출에 큰 공을 세웠습니다. 배준호, 경기를 주도하는 핵심 선수로 부상 한국은 이 경기에서 시작부터 적극적인 압박으로 에콰도르를 괴롭히는 모습을..
이영준: U-20 월드컵에서 빛난 193cm 괴물 이영준, U-20 월드컵에서 그 빛을 발산하다 20세 이하의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줄여서 U-20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의 U-20 아르헨티나 월드컵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한 명, 키 193cm의 이영준 선수가 특히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그는 자신의 놀라운 실력을 세계에 과시하며 최고의 발견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2일 오전 6시(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우니코 마르데 데 시우다데스에서 열린 16강전에서 이영준은 한국팀의 공격수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내며, 에콰도르를 3-2로 꺾는데 주역이었습니다. 그의 첫 골은 전반 11분에 터져 나왔습니다. 그는 배준호 선수의 정확한 크로스를 가슴으로 컨트롤한 후, 강력한 슈..
한국 U-20 축구대표팀의 역사적인 8강 진출 그들의 배틀필드, 에스타디오 우니코 마르데 데 시우다데스 6월 2일 오전 6시,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에콰도르와의 16강전에 임했다.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우니코 마르데 데 시우다데스는 이날 대회를 주최한 곳이었다. 투혼과 의지를 담은 한국 U-20 축구대표팀의 선수들은 그 투혼을 가슴에 담고 그라운드에 입장했다. 선발 명단의 공개와 경기 시작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의 선발 명단은 이렇게 공개되었다: 김준홍, 박창우, 최석현, 박현빈, 김용학, 이승원, 이영준, 배준호, 최예훈, 강상윤, 김지수. 각 선수들은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 것을 다짐했다. 한편, 에콰도르 팀도 그들만의 라인업을 세웠다. 지우마르 나파, 다니엘 델..
조규성에 대한 교훈"포항 제카의 영리한 '마인드셋' 골 시계 멈춘 '월드컵 스타' 조규성의 도전 조규성(25·전북)은 '월드컵 스타'로 주목받은 선수지만, 최근 득점 시계는 2개월 동안 멈춰있다. 그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에서 환상적인 헤딩 골을 터뜨리며 스타덤에 오른 이후, 올 시즌에는 1골만 넣을 수 있었다. 그러나 부상으로 인해 장기간 경기에서 멀어졌고, 최근 세 경기에서도 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있다. 조규성은 복귀 후에도 페널티 박스 안에서의 활약이 미흡한 모습을 보였다. 그렇기에 김두현 전북 감독대행은 새로운 사령탑이 오기 전까지 조규성의 감각을 최고로 깨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는 조규성이 최대한 편안하게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조규성은 마음가짐을 변화시켜야 한다. 골에 대한 압박과 기대에 사로잡히지 말고, 다른..
[FIFA U-20 월드컵] '위기에서 벗어난 대한민국' 16강 진출 가능성은? 타이틀 경쟁에서의 난제, 대한민국 vs 온두라스 대한민국 U-20 대표팀이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중요한 점수를 기록하면서 16강 진출의 꿈을 아직도 간직하고 있습니다. 이번 경기는 아르헨티나 멘도사의 에스타디오 말비나스 아르헨티나스에서 26일 오전 6시(한국시간)에 열렸습니다. 대한민국이 이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면, 16강 진출은 확정되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2-2 무승부의 결과로 현재 3위를 유지하고 있어, 다음 경기의 결과에 따라 그들의 운명이 결정될 것입니다. 이전과는 다른 전략을 도입한 대한민국은, 이영준을 최전방에 놓고 강성진, 강상윤, 김용학이 공격을 지원하였습니다. 이승원과 배준호는 중앙에서 공격과 수비를 동시에 조절하였고, 수비는 배서준, 김지수, 최석현, 박창우가 맡았습니다..

반응형